본문 바로가기
전체메뉴
전체메뉴닫기
알림마당

보도자료

제목
충분한 개갑처리 후 인삼 파종 당부
분류
분류없음
조회
313
작성자
조찬익
작성일
2020-11-02 06:46
충분한 개갑처리 후 인삼 파종 당부
- 도 농업기술원 “종피 0.5㎜ 이상 벌어져야 출아율 높아” -
충남도 농업기술원 인삼약초연구소는 1일 인삼 가을 파종 시기를 맞아 개갑처리를 충분히 한 후 파종할 것을 당부했다.
8월에 채종해 개갑처리를 한 인삼 종자의 경우, 가을(10월 하순∼11월 하순)이나 봄(3월 중순부터 4월 하순)에 파종한다.
이 과정에서 껍질이 충분히 벌어지지 않은 종자는 출아 불량이 발생하기 쉽다.
인삼약초연구소에 따르면, 껍질이 완전히 벌어지지 않고 종피에 실금만 보이는 종자는 이듬해 봄에 출아율이 매우 떨어진다.
이를 방지하기 위해선 종피가 0.5㎜ 이상 확실하게 벌어졌는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.
개갑처리가 완료된 종자는 파종 2∼3일 전에 꺼내 깨끗한 물로 씻어 서늘한 곳에 보관하고, 적용약제로 소독한 뒤 파종해야 한다.
도 농업기술원 인삼약초연구소 관계자는 “내년 봄 출아율을 높이고, 생육을 도모하기 위해서는 정상 개갑 종자를 적기에 파종하는 것이 중요하다”며 “월동 전 두둑의 면을 잘 다져주고, 볏짚이나 거적을 보강해 겨울 추위와 봄 가뭄 피해를 받지 않도록 포장 관리도 철저히 해야 한다”고 강조했다.
[문의] 충청남도농업기술원 인삼약초연구소 인삼팀 041-635-6464
만족도
100.0%
고객만족도 평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