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전체메뉴
전체메뉴닫기
농업소식

보도자료

제목
육안 구분 힘든 딸기 병해 3종 신속 진단한다
분류
분류없음
조회
71
작성자
조찬익
작성일
2020-06-15 10:30
육안 구분 힘든 딸기 병해 3종 신속 진단한다
- 도 농기원, 유전자 증폭기술 활용…동시 진단하고 시간도 단축 -
충남도 농업기술원 딸기연구소가 유전자 증폭기술을 활용해 딸기 주요 병해 3종에 대한 진단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했다.
도 농업기술원은 딸기에 주로 발생하는 병해인 탄저병·역병·시들음병을 한 번에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.
딸기 주요 병해인 탄저병·역병·시들음병은 발병 초기 관부에 발생하면 증상이 유사해 육안으로 진단하기 어렵다.
또 이들 병이 복합적으로 발생하는 경우에는 병원균 배양에 의한 진단이 필요해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문제점이 있다.
이에 도 농업기술원은 딸기묘의 병 발생 여부를 정확하게 가려낼 수 있는 ‘실시간 중합효소연쇄반응(Real time PCR·유전자 증폭기술)을 이용한 다중 분자 진단법’을 개발했다.
이번 기술은 병 의심 증상을 보이는 관부, 탁엽, 뿌리 등의 샘플로부터 디엔에이(DNA)를 추출해 감염 여부를 판단하며 단독 감염, 복합 감염 모두 진단 할 수 있다.
아울러 이번 기술은 3시간 내 진단이 가능해 이병 식물체에서 병원균을 분리해서 진단하는 기존 방법(5∼7일 소요)보다 신속하게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.
도 농업기술원 남명현 연구사는 “이번 진단 기술 개발로 신속·정확한 진단이 가능해졌다”며 “앞으로 진단 시간을 더 줄일 수 있는 방법을 지속 연구·개발해 농가 피해를 최소화할 것”이라고 말했다.
[문의] 충청남도농업기술원 딸기연구소 딸기팀 041-635-6348
만족도
100.0%
고객만족도 평가